Image courtesy of boardgamegeek.com's Mark Kaufmann

 

마운티드 클라우드 주간 게임 리뷰 9의 440번째는 Ticket to Ride: The Card Game 티켓 투 라이드: 카드 게임이어서 Ticket to Ride 티켓 투 라이드의 스핀-오프들과 확장들을 소개합니다.

일곱 번째로 소개할 것은 카드 대신에 주사위를 사용하는 Ticket to Ride: The Dice Expansion 티켓 투 라이드: 주사위 확장입니다.


사라진 열차 카드

이 확장의 구성물은 아주 단촐합니다. 흰색 주사위 5개와 검은색 주사위 3개, 플라스틱 컵 1개가 들어 있으며, 종이 재질의 토큰들도 여러 개 들어 있습니다.

이 확장을 사용하면 보드가 있는 티켓 투 라이드 게임을 준비할 때에 바뀌는 것이 있습니다. 열차 카드는 전혀 사용하지 않고, 목적지 티켓 카드만 사용합니다. 이제부터 게임 보드 위에 있는 노선의 색깔은 더 이상 의미가 없고, 노선이 단선 구간인지 복선 구간인지만 중요합니다.

Image courtesy of boardgamegeek.com's Mark Kaufmann


달라진 행동들

열차 카드를 없앰으로써, 플레이어가 할 수 있는 행동들이 달라졌습니다. 플레이어는 자신의 턴에 흰색의 열차 주사위 5개를 굴립니다. 그 다음에 원한다면 굴린 열차 주사위 결과들 중 원하는 만큼을 1번만 다시 굴릴 수 있습니다. 흰색 주사위에 나타나는 면으로, 단선 철로 2면, 복선 철로 2면, 역 1면, 그리고 기관차가 그려진 와일드 1면입니다.

플레이어는 자신이 굴린 열차 주사위들 중 원하는 만큼을 사용하여 다음 중 단 하나의 행동을 수행할 수 있습니다:
  1. 단선 구간 하나를 점유합니다
  2. 복선 구간 하나를 점유합니다
  3. 목적지 티켓(들)을 뽑습니다

원하는 비점유 단선 구간 하나를 점유하려면, 그 구간의 칸 수만큼의 단선 철로 결과가 필요합니다. 마찬가지로, 복선 구간이라면 복선 철로가 필요하고요. 이렇게 구간을 점유하면 원래 게임에서처럼, 자신의 열차 피스를 놓아서 점유를 표시합니다. 사용하는 역 면 1개마다 목적지 티켓 덱에서 카드를 1장씩 뽑고, 원하는 만큼 가지고 나머지를 버리면 됩니다. 와일드 면은 원하는 면으로 사용할 수 있습니다.

플레이어는 자신의 턴에 굴린 열차 주사위들 중 사용하지 않은 결과 2개마다 단선이나 복선 철로 토큰 1개를 얻을 수 있습니다. 이 토큰은 나중에 자신의 턴 동안에 굴린 열차 주사위 결과처럼 소비할 수 있습니다. 6칸 이상의 긴 구간을 점유할 때에는 이러한 토큰이 반드시 필요할 것입니다.

Image courtesy of boardgamegeek.com's Henk Rolleman


다른 맵에 대해서

티켓 투 라이드 시리즈 중에 맵에 페리 구간이 있는 게임들이 있습니다. Ticket to Ride: Europe 티켓 투 라이드: 유럽Ticket to Ride: Nordic Countries 티켓 투 라이드: 노르딕 국가들의 페리 구간을 점유하려면, 요구되는 기관차 카드 개수 이상의 와일드 면이 필요합니다. 그리고 유럽과 노르딕 국가들, Ticket to Ride: Switzerland 티켓 투 라이드: 스위스에 있는 터널 구간을 점유하려면, (다시 굴림을 포함하여) 열차 주사위들을 굴린 후에 검은색 터널 주사위 3개를 굴려야 합니다. 이 주사위의 두 면에 철로가 있는데요. 굴려진 검은색 주사위의 철로 면마다, 해당하는 단선/복선 주사위 결과가 더 필요하거나 토큰을 지불해야 합니다. 안타깝게도 터널 구간을 점유하는 것에 실패했더라도 다른 행동을 하지 못 하고 턴이 종료됩니다.

유럽 맵에서 기차 역 피스를 놓으려면 자신의 1번째/2번째/3번째 역에 대해 역 면 1개/2개/3개가 필요하고요. Ticket to Ride: Märklin 티켓 투 라이드: 매르클린에만 있는 승객 피스를 이동시키는 행동을 하려면 반드시 와일드 면 1개가 필요합니다.


티켓 투 라이드: 주사위 확장은 아주 간단한 구성물을 추가하여 티켓 투 라이드에 대한 새로운 분위기와 재미를 줄 수 있습니다. 장점을 꼽자면 기존의 규칙을 알고 있다면 새로 알아야 할 규칙이 별로 없다는 것입니다. 그리고 열차 카드를 모으고 쓰는 턴들이 없어졌기 때문에 진행이 간단하고 빨라졌다는 점도 있죠.

이제 단점도 얘기해 보겠습니다. 첫 번째로, 열차 카드가 모두 사라졌기 때문에 기존의 티켓 투 라이드와 다른 게임처럼 느껴집니다. 열차 카드를 사용했을 때에는 필요한 색깔이 안 나와서 기다려야 했는데요. 주사위를 사용하면 무작위성이 크게 증가하여 칸 수가 적지 않은 구간을 점유할 때에 순수한 열차 주사위 결과만으로는 힘들어집니다. 그래서 여러 턴을 버리면서 단선/복선 철로 토큰을 모으느라 결국에 여러 턴을 써야 합니다. 그렇더라도 토큰을 한 턴에 최대 2개까지 모을 수 있어서 열차 카드를 썼을 때보다 6칸 이상의 긴 구간을 점유하는 게 쉬워집니다. 터널 구간을 점유할 때에 30%의 확률로 검은색 주사위에서 철로 면이 1개 이상 나옵니다. 일치하는 카드 종류의 가능성을 낮추기 위해서 기관차 카드들을 썼던 게 여기에서는 통하지 않습니다. 주사위 확률이 바뀌지 않거든요. 두 번째로, 구간의 색깔의 무의미해져서 상대 플레이를 견제하는 게 너무나 쉬워졌습니다. 거리가 긴 목적지 티켓을 성공하는 게 어려워진 것이죠. 따라서 토큰을 모으고 또 상대의 방해 때문에 돌아가느라 턴을 써야 해서 전체적으로 봤을 때에 플레잉 타임이 크게 줄어들지 않습니다. 셋째로, 구성물에 비해 가격이 낮은 편이 아니어서 가성비도 좋지는 않고요.



3주 후에는 티켓 투 라이드의 스핀-오프들과 확장들 중
Ticket to Ride: Europa 1912
티켓 투 라이드: 유로파 1912를 만나보겠습니다.





참고 사이트:
Ticket to Ride: The Dice Expansion @ boardgamegeek.com
https://boardgamegeek.com/boardgameexpansion/38454/ticket-ride-dice-expansion

Days of Wonder
http://www.daysofwonder.com

Posted by Mounted Cloud

댓글을 달아 주세요

Image courtesy of boardgamegeek.com's W. Eric Martin

 

마운티드 클라우드 주간 게임 리뷰 9의 439번째부터 테마틱 게임들을 소개합니다.

첫 번째로 소개할 게임은 20세기 명작 애니메이션들 중 하나인 "Cowboy Bebop 카우보이 비밥"을 기반으로 하는 협동-플레이 게임, Cowboy Bebop: Boardgame Boogie 카우보이 비밥: 보드게임 부기입니다.


"제트, 내가 싫어하는 세 가지가 뭔지 알아? 아이, 동물, 경박한 여자."

이 게임에서, 플레이어들은 비밥 호의 네 현상금 사냥꾼들 중 하나를 맡습니다. 각 인물은 인물 보드와 인물 말, 기술 카드들, (에드워드를 제외한 나머지 셋은) 짚 크래프트라는 소형 전용기 말로 표현됩니다. 각 인물 보드에는 특정 기술 아이콘을 지불하면 격발되는 고유의 세 가지 능력이 있고, 기술 카드에는 기술 아이콘이 1개나 2개가 그려져 있습니다. 기술 아이콘은 총 모양의 전투, 얼굴 모양의 해킹, 돋보기 모양의 조사, 비행기 모양의 비행이 있습니다. 플레이어가 사건을 해결하거나, 세션 또는 추적을 할 때에 정해진 종류와 개수의 기술 아이콘을 요구받는데요. 플레이어는 핸드에서 자신의 기술 카드들을 플레이하면서 지불하게 됩니다.

Image courtesy of boardgamegeek.com's Draxon Bailo


"교훈. 교훈. 모르는 사람을 만나면 따라갑시다~!"

플레이어는 자신의 턴에 사건 단계를 먼저 진행하는데요. 사건 덱에서 카드를 뽑아서 그 지시를 따릅니다. 사건 카드의 내용은 대부분 나쁜 효과입니다. 식량을 지불하라든지 현상수배범들이 트랙에서 왼쪽으로 이동하라는 지시는 기본적으로 있고요. 추가로 특징 기술 아이콘이나 카드, 자원을 지불하라는 지시도 있습니다. 만약 사건 카드에서 제시하는 선택지들 중 어떤 것도 실행할 수 없다면 대신 식량 1개를 잃습니다. (카우보이의 삶은 언제나 고단합니다.)

사건 덱에서 몇 장은 스파이크의 숙적인 비셔스에 대한 것입니다. 비셔스 사건은 일반 사건과 비슷하지만 항상 나쁜 효과이고 선택지가 단 하나뿐입니다.


"일하지 않는 자 먹지도 말라. 자기가 먹을 건 자기가 확보하라."

각 인물은 이동 행동으로 한 섹터 안에서 다른 장소로 이동하거나, 비행 행동으로 다른 섹터로 이동할 수 있습니다. 플레이어들이 필요한 장소로 가서 교류 행동을 하는데요. 교류하는 장소로는 단서를 얻는 접촉, 음식을 구입하는 상점, 연료를 구입하는 우주공항, 플레이에 있는 기술 카드들을 회수하는 술집이 있습니다. 장소에서 교류를 한 후에 그 장소는 사용됨 토큰이 놓여서 다시 교류할 수 없게 표시되는데요. 다섯 섹터에서 같은 장소들이 전부 사용되자마자 사용됨 토큰이 제거되면서 다시 교류가능하도록 바뀝니다.

추적 행동은 현상수배범을 잡기 위해 수행될 수 있습니다. 현상수배범을 잡기 위해서, 플레이어는 단서 칸에 놓인 세 가지 단서 (섹터, 장소, 지형)을 조합한 정확한 장소에 위치해야 하며, 그 현상수배범이 마지막으로 발견된 조건도 맞춰야 합니다. 그리고 그 현상수배범 카드가 요구하는 기술 아이콘에 추가로 정해진 잼 개수만큼 이벤트 덱에서 카드를 버려서 나온 기술 아이콘들을 소비해야 하는데요. 같은 섹터에 있는 다른 인물들이 이 추적에 필요한 기술 아이콘들을 함께 소비해줄 수 있습니다. 현상수배범을 성공적으로 잡으면 원래 현상금에 미치지 못 하는 보상을 받습니다. (원작 애니메이션을 보셨다면 수리비나 치료비 등을 물어 줘야 하기 때문임을 아실 겁니다.)

Image courtesy of boardgamegeek.com's Draxon Bailo


"천국에서 쫓겨난 천사는 악마가 될 수 밖에 없지. 그렇지, 스파이크?!"

게임의 시작 시에, 각 플레이어는 자신의 인물에 대한 세션 카드 3장 중 1장을 선택합니다. 세션 카드는 원작 애니메이션에서 각 주요 인물에 대한 에피소드 제목의 이름을 쓰고 있으며, 파트 1과 파트 2로 나뉘어져 있습니다. 모든 인물들이 각자의 세션 파트 1을 완료하기 전에 누구도 자신의 파트 2를 시도할 수 없습니다. 세션 카드는 특정 장소를 요구하며, 추적에서와 마찬가지로 필요한 기술 아이콘을 소비해야 합니다. 여기에서도 잼 개수만큼 무작위로 난이도가 올라가고요. 같은 섹터에 있는 다른 인물들이 도울 수도 있습니다.

모든 플레이어가 자신의 세션 파트 2를 완료하면 게임에서 승리합니다.

Image courtesy of boardgamegeek.com's Draxon Bailo


카우보이 비밥: 보드게임 부기는 원작 애니메이션을 기반으로 한 협동 플레이 게임입니다. 이 게임에서 사용하는 모든 일러스트레이션은 원작 애니메이션의 것을 그대로 가져왔기 때문에 원작에 대한 향수를 느끼실 수 있을 겁니다. 배경이 되는 행성이나 위성, 세션 제목도 원작에서 그대로 가져왔습니다. 원작 팬이라면 비셔스와의 최종 대결을 기대하시겠지만 이 게임에서 비셔스는 최종 보스가 아닙니다. 어쩌다가 사건 덱에서 뽑히는 좀 더 어려운 사건일 뿐이거든요. (좀 아쉽죠?) 세션 카드에 오자가 하나 있고, 카드 효과 텍스트가 다소 정제되지 않은 점도 아쉬웠습니다.

게임의 시스템은 여느 협동-진행 게임들과 비슷합니다. 자원을 관리하면서 승리 조건을 충족시키는 것인데요. 자원은 턴마다 사건 카드에 의해 강제로 소모되고, 플레이어들은 그 자원을 벌기 위해서 교류나 추적을 강요받습니다. 자원들 중 식량이 다 떨어지면 게임에서 패배하므로 자원들 중에서 식량에 신경을 써야 합니다. 각자의 세션 카드가 과속방지턱처럼 누군가가 독주하는 것을 막습니다. 모두가 세션 1을 완료해야 세션 2를 시도할 수 있도록요. 그러니까 뒤쳐지는 플레이어가 있다면 나머지 플레이어들이 도와야 게임이 진행될 수 있도록 장치가 있는 것이죠.

인물들의 개성은 인물 보드의 능력 그리고 기술 카드에 있는 기술 아이콘 분포로 표현되었습니다. 스파이크는 전투 능력이 좋은 대신에 해킹 능력이 낮고, 에드워드는 그 반대죠. 게임에서 어쩔 수 없이 능력치가 원작과 조금 다르게 조정된 점도 있는데요. 페이의 비행 능력이 스파이크보다 높고, 제트 블랙의 해킹 능력이 너무 낮게 되어 있습니다. 그리고 현상수배범을 잡거나 세션을 해결하기 위해 조합해야 하는 단서들을 조합하는 데에 있어서 카드 운이 크게 작용합니다. 세 가지 단서가 각각 2칸씩, 총 6장을 보관할 수 있고, 같은 종류의 3번째 단서가 추가되면 기존의 두 단서 중 하나를 버려야 하는데요. 작은 단서로도 무모하게 돌진하는 스파이크와 네트워크를 통해 정보를 모으는 에드워드가 도움을 줄 수 있습니다. 아, 아인은 공용 와일드 카드처럼 쓰일 수 있으니 잊지 마시고요.



3주 후에는 테마틱 게임들 중
Cowboy Bebop: Space Serenade
카우보이 비밥: 스페이스 세레나데를 만나보겠습니다.





참고 사이트:
Cowboy Bebop: Boardgame Boogie @ boardgamegeek.com
https://boardgamegeek.com/boardgame/230528/cowboy-bebop-boardgame-boogie

Jasco Games
https://jascogames.com

Lynnvander Studios
http://www.lynnvander.com

Posted by Mounted Cloud

댓글을 달아 주세요

Image courtesy of boardgamegeek.com's W. Eric Martin

 

마운티드 클라우드 주간 게임 리뷰 9의 438번째부터 스핀-오프들 게임들을 소개합니다.

첫 번째로 소개할 게임은 Azul 아줄의 두 번째 작품인Azul: Stained Glass of Sintra 아줄: 신트라의 스테인드 글라스입니다.


한 번 더 포르투갈로

아줄은 포르투갈에서 시작된 아줄리주를 다룬 타일 놓기 게임이었는데요. 아줄 2라고도 불리는 아줄: 신트라의 스테인드 글라스는 부제에서도 알 수 있 듯이 포르투갈 리스보아 지방에 있는 신트라라는 도시를 배경으로 합니다. 이곳에는 여름 별장이라 불리는 곳이 있는데요. 이것은 아줄의 세 번째 작품의 부제이기도 합니다.


스테인드 글라스를 완성하자

플레이어들은 전작에서는 타일 벽, 이번 작품에서는 성당의 스테인드 글라스를 완성하는 작업을 맡습니다. 당연히 플레이어들이 채워야 할 플레이어 보드는 유리 조각 타일이 놓이는 스테인드 글라스를 나타냅니다. 이 보드의 아래쪽에 궁전 보드로, 위쪽은 8개의 문양 띠로 구성됩니다. 문양 띠는 양면으로 되어 있는데요. 회색 칸 2개가 없는 면으로 놓아야 합니다.

플레이 방식은 아줄 1과 거의 같습니다. 플레이어의 수의 2배보다 1개 더 많은 공장 타일이 사용되고요. 라운드의 시작 시마다 각 공장 타일에 유리 조각 타일 4개가 놓입니다. 플레이어는 자신의 턴에 유리 조각 타일을 가져올 수 있습니다. 전작에서처럼, 공장 한 곳을 정해서 그곳에서 한 색깔의 타일들을 전부 가져오고, 선택되지 않은 타일들은 가운데로 버려야 합니다. 또는 테이블 가운데에 가져올 수 있는 타일이 있다면 마찬가지로 한 색깔의 타일들을 전부 가져옵니다.

Image courtesy of boardgamegeek.com's Henk Rolleman


문양 띠를 채우자

플레이어가 유리 조각 타일을 가져오면 자신의 유리공이 있는 문양 띠나 유리공의 오른쪽에 있는 문양 띠들 중 하나만 채워야 합니다. 유리공은 선택된 문양 띠로 즉시 옮겨야 하고요. 전작과 똑같게, 놓을 수 없는 유리 조각 타일마다 깨진 유리 트랙에서 1칸씩 전진해야 합니다. 아줄 1에서는 각 플레이어 보드 아래에 해당 트랙이 있었지만 여기에서는 공용 보드에 그 트랙이 있습니다. 깨진 유리 조각 타일들은 유리 타워라는 곳에 모아 놓고, 뽑을 유리 조각 타일이 부족할 때에 유리 타워에 있는 것으로 주머니로 옮겨서 사용합니다.

문양 띠의 모든 칸을 유리 조각 타일로 채웠다면 그 유리 조각 타일들 중 1개를 문양 띠 바로 아래의 궁전 보드의 첫 번째 칸으로 옮기고, 나머지 유리 조각 타이을 유리 타워에 버립니다. 첫 번째 칸이 채워지면 문양 띠를 뒷면으로 뒤집어서 다시 채워질 수 있도록 바뀝니다. 만약 그 뒷면도 채웠다면 채운 유리 조각 타일들 중 1개로 궁전 보드의 두 번째 칸을 채우고, 해당 문양 띠를 게임에서 제거합니다.

Image courtesy of boardgamegeek.com's Christian Monterroso


폭탄을 피하는 방법?

아줄 2에는 아줄 1에 없던 행동 하나가 있습니다. 세 번째 행동으로, 자신의 유리공을 가장 왼쪽 문양 띠로 옮기는 것입니다. 유리공이 점점 오른쪽으로 이동함에 따라 플레이어의 선택지가 좁아집니다. 유리공이 이미 가장 왼쪽 문양 띠에 있지 않는 한, 이 행동을 선택할 수 있는데요. 이것은 일종의 패스로서 위험한 상황에서 벗어날 수 있습니다. 아줄 1에서 턴 계산을 잘 하더라도 어쩔 수 없이 가운데에 모인 불필요한 타일들을 가져오게 되면서 한 번에 와르르 무너질 수 있었는데요. 아줄 2는 그러한 폭판을 피할 수 있는 장치가 마련되어 있는 셈이죠.


점수계산과 종료

플레이어가 문양 띠를 채울 때에 현재 라운드에 정해진 색깔의 유리 조각 타일이 있다면 해당 타일마다 1점씩 얻고요. 그리고 궁전 보드에 유리 조각 타일이 1개라도 있는 줄들의 점수를 모두 합친 만큼의 점수도 얻습니다. 라운드가 종료될 때에 라운드 트랙에서 현재 라운드의 유리 조각 타일을 제거하면서 라운드를 기록합니다.

아줄 1은 5-6번의 라운드를 진행하면 게임이 종료되었는데요. 이 게임에서는 6번째 라운드가 진행된 후에 게임이 종료됩니다. 플레이어의 문양 띠에 남은 유리 조각 타일 3개당 1점을 얻고, 깨진 유리 트랙에 위치에 따라 감점을 받습니다. 그리고 궁전 보드가 A면인지 B면인지에 따라, 궁전 보드에 놓인 유리 조각 타일들에 대해 정해진 추가 점수를 받습니다.


아줄: 신트라의 스테인드 글라스는 전작을 개량한 스핀-오프 작품입니다. 테마는 타일 벽에서 스테인드 글라스로 바뀌었고요. 게임 안을 들여다 보면 유리공을 가장 왼쪽으로 옮기는 행동으로, 플레이어들에게 유연한 대처가 가능하게 만들었다고 볼 수 있겠습니다만 전작의 매운맛 폭탄을 좋아하셨던 분들에게는 다소 실망스러울 수 있겠네요.

득점 방식은 한 번이라도 완성한 문양 줄은 다른 문양 줄이 완성될 때마다 계속 점수를 주는 식으로 바뀌었는데요. 배점은 바깥쪽일수록 점수가 높고, 대체적으로 왼쪽의 점수가 높습니다. 라운드마다 주는 추가 점수는 그렇게 크지 않지만 신경을 쓰는 플레이어들은 추가 점수를 쏠쏠하게 챙겨 먹을 수 있습니다. 그리고 궁전 보드를 어느 면으로 할지에 따라 다른 전략과 재미를 줍니다. 아줄 1은 단순하고 직관적인 매력이 있었다면 아줄 2는 조금 더 다채롭고 세심함을 요구하는 것 같습니다. 아줄 시리즈는 계속 이어지고 있으니 나중에 후속 작품들도 소개하도록 하겠습니다.



3주 후에는 스핀-오프 게임들 중
Cartographers 지도제작자들을 만나보겠습니다.





참고 사이트:
Azul: Stained Glass of Sintra @ boardgamegeek.com
https://boardgamegeek.com/boardgame/256226/azul-stained-glass-sintra

Next Move Games
https://www.nextmovegames.com

Plan B Games
https://www.planbgames.com

Sintra @ wikipedia.org
https://en.wikipedia.org/wiki/Sintra

Posted by Mounted Cloud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