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age courtesy of boardgamegeek.com's W. Eric Martin

마운티드 클라우드 주간 게임 리뷰 9의 419번째부터 alea Revised Big Box 게임들을 소개합니다. 알레아는 독일 시간으로 2019년 4월, 미국 시간으로 9월에 새로운 라인을 발표했습니다. 기존의 빅 박스 라인의 게임들과 상자의 크기는 같지만 아트워크가 묵직해진 리바이즈드 빅 박스를 말이죠.

첫 번째로 소개할 게임은 Las Vegas 라스 베이거스Las Vegas Boulevard 라스 베이거스 불러바드가 합쳐진 새로운 판본, Las Vegas Royale 라스 베이거스 로얄입니다.


알레아 게임들 중 가장 대중적인 작품

알레아에는 명작이라 불릴 만한 작품들이 많이 있습니다. 특히 빅 박스 라인에 많은데요. 상대적으로 나중에 나왔으면서 상자 크기도 작은 라인의 작품들은 전략성이 낮을 수밖에 없습니다. 그런데 미디엄 박스 게임들 중에 라스 베이거스는 정말 간단한 규칙과 예측하기 어려운 무작위성으로 대중성 면에서 큰 성공을 얻었습니다. 2015년에 Broom Service 브룸 서비스가 KDJ (Kennerspiel des Jahres 올해의 전문가 게임상)을 수상하기 전까지 SDJ (Spiel des Jahres 올해의 게임상)의 근처까지 간 알레아 게임이 라스 베이거스가 유일했거든요.


라스 베가스가 어떻게 바뀌었나?

이 판본은 단순히 재판된 것이 아니라 개정된 것입니다. 그래서 기존 판본의 구성물과 규칙에서 차이가 있습니다. 먼저 구성물을 살펴 보면, 플레이어 색깔의 주사위가 8개에서 7개씩으로 줄었고, 불러바드에 포함되었던 큰 주사위가 들어 있습니다. 작은 타일로 표현된 카지노들은 육각형 모양으로 둥글게 놓이고, 그 가운데에는 아레나라는 주사위 트레이가 놓입니다. 라운드의 시작 시에 각 카지노에 $50,000 이상의 지폐들이 놓이도록 놓였지만 로얄에서는 지폐를 2장씩 여섯 세트를 공개하고 총합이 가장 높은 세트를 6번 카지노 옆에 두고 내림차순으로 1번 카지노까지 차례대로 세팅합니다.

규칙에서 크게 달라진 것은 플레이어들이 라운드의 시작 시마다 2개씩 받는 칩입니다. 자신의 턴에 주사위를 굴린 후에 그 결과가 마음에 들지 않으면 칩 1개를 쓰고 그 턴에 굴린 주사위를 사용하지 않고 턴을 넘길 수 있는데요. 플레이어들 사이에 턴 수가 동일하지 않게 된다면 되도록이면 나중에 턴을 가지는 플레이어가 틈새 시장에서 낮은 비용을 투자하고 큰 수익을 얻을 기회를 갖곤 합니다. 칩은 그런 '힘 조절'을 할 수 있게끔 도입된 장치죠. 그리고 라운드 수는 세 번으로 고정되었습니다.

Image courtesy of boardgamegeek.com's Eric


메인 게임은 지금부터!

라스 베이거스 로얄이라는 메인 게임은 더 혼란스러운 도박장이 됩니다. 각 라운드의 시작 시에 8개의 타일 중 3개를 무작위로 뽑아서 1번 카지노부터 3번 카지노까지 옆에 둡니다. 이 양면 타일들 각각은 모듈인데요. 게임의 규칙을 뒤틀어 버립니다. 플레이어가 해당 카지노에 주사위를 놓을 때마다 그 카지노의 모듈 타일이 활성화됩니다.

이 모듈들은 일종의 미니 게임인데요. '럭키 펀치'에서 럭키 펀치 타일을 1개부터 3개 사이로 오른손에 쥐고 왼쪽 플레이어에게 개수를 맞춰 보라고 하는 식입니다. '잭팟'은 검은색 주사위 2개를 굴려서 '7'이나 더블이 나오면 판돈을 가져가고 그렇지 않으면 판돈이 올라가고요. 이러한 모듈 덕분에 상대적으로 지폐가 적게 걸린 낮은 숫자의 카지노에서 더 큰 돈을 벌어갈 기회를 얻게 됩니다.

Image courtesy of boardgamegeek.com's Eric


라스 베이거스 로얄은 알레아의 첫 출판의 20주년을 기념하여 나온 작품입니다. 이것이 한국에서 20주년 기념판이 나온다는 것으로 와전되기도 했습니다. 이 게임에 붙은 '로얄'이란 단어 때문에 그렇게 들렸을 수도 있죠. 이 판본의 사진이 공개되었을 때에 가운데에 놓이는 주사위 트레이가 목재인 것으로 오해해서 구입했다가 실물을 보고 실망을 한 구매자들이 꽤 있었습니다. 이 판본의 가격이 그렇게 높지 않았으니 딜럭스판일 수가 없었죠.

로얄은 기존 판본보다 라운드 수를 줄였습니다. 일반 게임 게임은 확실히 짧다는 느낌이 들지만 메인 게임은 라운드마다 무작위로 선택되는 모듈의 규칙까지 설명하고 적용해야 해서 오히려 게임 시간이 더 늘어납니다. 라운드 수를 줄이지 않았다면 플레이어들이 지칠 지도 모르죠. (그래서 입문자와 할 때에는 첫 번째 라운드에서 선택한 모듈을 바꾸지 않고 게임 종료 시까지 사용하는 게 더 낫겠다는 생각도 듭니다.) 예전 판본이 깔끔함으로 어필했다면 이 로얄 판본은 혼란함을 내세웁니다. 이 게임이 미국 라스 베이거스의 도박장들을 표현한 것이니 로얄이 더 맵지만 테마에 충실했다는 느낌이 듭니다.


3주 후에는 알레아 리바이즈드 빅 박스 게임들 중
The Castles of Burgundy 버건디의 성들을 만나보겠습니다.




참고 사이트:
Las Vegas Royale @ boardgamegeek.com
https://boardgamegeek.com/boardgame/271319/las-vegas-royale

alea
http://www.aleaspiele.de

Ravensburger
http://www.ravensburger.com


알레아 리바이즈드 빅 박스 게임 목록
  1. Las Vegas Royale 라스 베이거스 로얄
  2. The Castles of Burgundy 버건디의 성들
  3. The Castles of Tuscany 투스카니의 성들
  4. Puerto Rico 푸에르토 리코
  5. Carpe Diem 카르페 디엠
Posted by 관리자 Mounted Cloud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