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시나 밤 늦게까지 보드게임을 하고 지하철 막차를 타고 집에 들어갔습니다. "5분만 더! 5분만 더!"를 외치며 허니버터칩만큼 달콤한 늦잠을 자고 싶은 일요일 아침, 짐을 챙기고 도서관을 향해 출발했습니다.

오후 1시. 5학년 찬호와 4학년 정웅이만 있었고 나머지 아이들이 오지 않았습니다. 자전거를 타고 항상 아슬아슬하게 도착했던 민주가 10분이 지나도록 오지 않아서 수업을 그낭 시작할 수밖에 없었습니다.



고학년 반 5번째 게임은 Stone Age 스톤 에이지입니다. 주사위 굴리기와 일꾼 놓기 방식을 사용하는 독일식 보드게임인데요. 고학년 아이들이 일꾼 놓기를 얼마나 잘 이해할 수 있는지 알아보기 위해서 일부러 이 게임을 선택했습니다.

설명을 시작하려고 게임 보드를 딱 펼쳤는데 뜬금없이 찬호가
"선생님, 이거 구석기시대에요, 신석기시대에요?"
라고 물어보는 게 아니겠어요? 다행히 몇 달 전까지 이노베이션이라는 문명 게임에 심취해 있어서 인류역사를 좀 훑어본 기억으로
"농사를 짓는 거 보니까 신석기시대 같은데?"
라고 둘러댄 거에 가깝게 대답을 했습니다. 어른들끼리 게임을 할 때에 아무도 관심을 가지지 않았던 게임 배경인데 아이들은 이런 것에도 신경을 쓰나 봅니다.

석기 시대의 큰 규칙은 무척 쉽습니다. 네 단계 정도밖에 없고, 일꾼 놓고 주사위 굴리고 밥 먹이고 빈칸 채우고 이정도잖아요? (너무 대충 설명했나요? ㅎㅎ) 아이들도 이 게임이 쉽게 보였는지 게임 설명 도중에 자꾸만 빨리 시작하자고 했습니다. 그래도 마을 안의 건물들의 중요성과 점수를 획득하는 방법들은 한 번 더 강조하는 게 좋겠다 싶어서 좀 뜸을 들였는데 아이들의 인내심이 다 됐나 봅니다.


아이들이 둘뿐이어서 저까지 세 명이서 진행을 했죠. 제가 처음, 정웅이가 두 번째, 찬호가 세 번째였습니다. 저는 일단 농사 칸에 놨는데 아이들은 마을 건물에는 관심이 없고 돌을 캐러 나가는 게 아니겠습니까? 으잉? 문명 카드에도 관심이 없어서 저만 카드를 찜했습니다. 이러면 게임의 결과가 뻔해지는데 말이죠.

몇 라운드 진행하니까 아이들이 밥 먹이기의 압박을 느끼는지 정웅이가 먼저 농사 칸에 들어오기 시작했습니다. 찬호는 그래도 그냥 사냥 칸에 가서 밥을 구하고 부족하면 자원을 먹이더군요.

아이들의 진행은 단순했습니다.
마음에 드는 오두막을 정한다 -> 자원을 캔다 -> 오두막을 건설한다 -> (반복)...


저는 게임을 하면서 맥이 빠져 버렸습니다. (게임의 결과가 뻔히 보였으니까요.) 그래도 석기시대가 아이들한테는 쉬운 게임이지 않을까 싶었는데 아이들이 그날 벌어 그날 다 쓰고 하얗게 불태우는 식으로 일차원적인 플레이만 보여줬네요. 아이들이 왜 그렇게 했을까에 대해 고민을 안 할 수가 없었습니다.



제가 봤을 때에 아이들은 분명 점수를 내는 루트를 잘 알고 있었습니다. 즉각적으로 눈에 보이는 큰 점수를 주는 루트 (오두막 건설)이 눈에 보이지 않는 큰 득점 루트 (문명 카드)보다 더 커 보였던 것 같습니다. 게다가 게임이 언제 끝날지 (아이들 스스로) 계산할 수가 없어서 건물로 점수를 바로바로 먹는 게 더 확실해 보였겠죠.


또한 게이머가 아닌 어른들에게 가르쳐줄 때에 흔히 놓치는 부분들이 생각났는데요. 첫 번째로, "지속적인 효과"를 과소평가한다는 것입니다. 석기시대는 전형적인 일꾼 놓기 게임이어서 일꾼이 많을수록 유리하며 일꾼 수에 비례해서 부담을 주기 위해 라운드마다 밥을 먹이는 유지 비용이 있습니다. 그 유지 비용을 감당할 수 없다면 당연히 일꾼을 늘리지 않는 것이 더 나은데, 석기시대에서는 농사를 통해서 아주 쉽게 영구적으로 유지 비용을 낮출 수 있게 되어 있습니다. 아이들은 몇 라운드를 겪고 나서 이걸 깨달은 것이죠.

두 번째로, 자신의 운을 과대평가한다는 겁니다. '나는 운이 좋은 사람이니까 오늘 게임도 잘될 것이다.'라는 과신을 하고 운이 좋지 못할 때를 전혀 대비하지 않는 경우가 있죠. 석기시대에서는 주사위 운을 조금 상쇄해주기 위해서 돌도끼를 개발할 수 있지만 아이들은 자신의 운을 너무 믿었던 것 같습니다.

세번째로, 우선순위를 정하지 못합니다. 반드시 먼저 해야 할 것과 나중에 해도 상관없는 것을 거꾸로 합니다. 좋은 효과를 가지는 마을 건물을 나중에 들어갈 생각을 하고 자원 채취나 사냥 칸에 먼저 들어갑니다. 심지어 시작 플레이어일 때에도요. 내가 한 번 안 해서 남이 한 번 하면 서로 2번의 차이로 벌어지게 되는데, '내가 안 하면 남도 안 하겠지.' 이렇게 순진하게 생각하는 걸까요? ^^;;


제가 아이들보다 170여점을 더 앞선 채로 끝이 났지만 기분이 좋지 못했던 하루였습니다. 아그리콜라에 대한 기대는 당분간은 접어둬야 할 것 같네요.


보드게이머 육성 프로젝트, 아이 잼 어른 잼 제12화에서 계속됩니다
Posted by Mounted Clou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백호 2014.12.11 14: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언젠가의 아들과 함께하는 아그리콜라를 기대하고 있는데 역시나 많이 힘겨운 과정이겠다는 생각이 드네요ㅋ

    • Favicon of https://mountedcloud.tistory.com BlogIcon Mounted Cloud 2014.12.11 16: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계획을 세우는 전략 게임은 중학생 정도 되어야 가능한 것 같아요.
      당연히 반복 학습을 시키면 초등학교 고학년도 가능하지 않을까 싶네요. ^^

  2. 전랑장군 2014.12.11 23: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스케일님 글 잘 읽었습니다. 내용이 현실적이라 더 와닿는군요.
    제 경험상 10~11살에서도 석기시대를 완전하게 이해하는 아이들도 있고 어려워 하는 아이들도 있고 그래요.
    같은 나이라도 게임 실력차이가 많이나서 아이의 상태에 맞게 게임을 맞춰 주면 제일 좋다고 생각합니다.
    다만 안타까운것은 공부실력과 게임실력이 대부분 비례했다는 거에요....ㅠ

    • Favicon of https://mountedcloud.tistory.com BlogIcon Mounted Cloud 2014.12.12 00: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는 보드게임이 책과 비슷하다고 여기는 사람이에요. 둘 다 인쇄물이라는 공통점이 있고,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 머릿속으로 상상하는 작업이 반드시 필요하죠.
      그러니까 (전략적인) 보드게임을 완전하게 받아들이고 소화하려면 머리를 써야 합니다. 자기 뇌를 사용하는 훈련이 안 되어 있는 사람이 전략 게임에서 승리하는 건 (말도 안 될 만큼의) 엄청난 운이 따라주거나 상대가 봐줬을 때에만 가능할 것 같습니다.

      말씀해 주신 것처럼, 아이들의 신체적 성장만큼이나 정신적, 지적 성장도 개인마다 편차가 큰 것 같고요. 반복적으로 훈련시키면 빠르게 성장하지 않을까 기대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앞으로는 같은 게임으로 여러 번 시켜보려고 합니다. ^^

  3. Favicon of https://diguldigul.tistory.com BlogIcon 디굴디굴대마왕 2014.12.12 05: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분석력이 대단하세용.
    아이들과 같이 게임하면 여러가지를 느끼게되는군용.

  4. Favicon of https://diguldigul.tistory.com BlogIcon 디굴디굴대마왕 2014.12.12 05: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금까지 해 온 게임들을 보면 skeil 님께서 아이들에게 즐길 수 있는 단순한 게임을 가져다주는 것이 아니라 아이들이 생각하고 선택할 수 있는 기회의 게임을 고심해서 선별하신 것이 느껴지네요.


    상트 페테르부르크 / 알함브라 / 줄로레또 (컬러레또) / 아임 더 보스
    포 세일 / 퍼레이드 / 파워 그리드

    같은 게임을 추천드려보고 싶습니다.

    • Favicon of https://mountedcloud.tistory.com BlogIcon Mounted Cloud 2014.12.14 03: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상트 페테르부르크도 좋은 게임인데, 아이들이 (석기 시대의 유물에서처럼) 귀족 종류 모으는 걸 놓칠 것 같아요.
      알람브라와 줄로레또도 좋은데, 제가 가지고 있질 않아요. ㅠ
      컬러레또는 있으니 나중에 시도를 해보겠습니다.
      직접적인 인터랙션이 있으면 아이들이 싸우거나 삐칠까봐 아임 더 보스는 좀 피하고 싶네요. ㅎ
      포 세일은 괜찮을 것 같아요.
      파워 그리드는 수업 시간이 부족할 것 같아서... ^^;;

  5. Favicon of https://diguldigul.tistory.com BlogIcon 디굴디굴대마왕 2014.12.14 20: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렇군요. 생각해보니 파워 그리드랑 아임 더 보스는 좀 어려울 것 같습니다. 다음 후기 기대할게요 ^^